podcast

#712 – Rejoicing with Great Joy (Nehemiah 12:27)

Pray The Word
Nehemiah
12
27
Downloads
  • Downloads not found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Contact us

 느헤미아 12:27

그리고 예루살렘 성벽을 봉헌하게 되니 각처에서 레위 사람들을 찾아 예루살렘으로 데리고와 감사하며 노래하며 제금을 치며 비파와 수금을 타며 즐거이 봉헌식을 행하려 하매

오, 저는 계속하여 이 장의 나머지 부분을 읽을 수 있길 원합니다. 왜냐하면 이 부분은 성경 전체에서 가장 영광스런 예배 모임 중의 하나를 묘사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한번 그려봅시다. 하나님의 백성들이 예루살렘 주변의 성벽을 재건한 후에, 그들의 적들은 만약에 고양이 한 마리가 이를 가로질러 걸어가더라도 그 성벽으로는 그 고양이조차 붙잡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우리 개인의 삶에서 그리고 교회가 함께 모였을 때, 우리가 그의 영광에 합당하게 하나님을 예배할 수 있도록 기도합시다”

그래서 그들은 무엇을 합니까? 예루살렘에서, 그들은 그 성벽을 짓는 것을 마치자마자, 모든 백성을 이끌어 그 성벽에 서고, 그 주변을 행진합니다. 그리고 그들은 노래합니다. 그들은 감사하며 노래하며 제금을 치고, 비파와 수금을 타며 이를 기념합니다. 여러분은 모든 종류의 악기들과 합창단을 봅니다. 마치 이것은 대규모 기념행사인 것 같습니다. 

그들은 큰 기쁨으로 즐거워했다고, 후에 기록됩니다. 그저 즐거워한 것이 아니라, 기쁨으로 즐거워했습니다. 단지 기쁨으로 즐거워한 것이 아니라, 큰 기쁨으로 그들은 즐거워했습니다. 말이 상당히 반복되지만, 그것은 축하행사를 그리고 있고, 그렇게 하는 것, 축하하고 노래하고 모든 종류의 악기들을 연주하는 것은 하나님의 백성에게 합당한 것입니다. 감사하면서, 소리치고, 하나님이 누구시며 하나님이 무엇을 행하셨는지에 대해 크게 기뻐하며 즐거워하는 것입니다.  

오, 하나님, 우리는 기도합니다. 우리는 우리가 오늘 당신의 백성으로서, 그에 합당하게 예배하길 기도합니다. 이는 우리가 기쁨으로 예배하는 것입니다. 그저 기뻐하는 것이 아니라, 크게 기뻐하는 것입니다. 그저 크게 기뻐하는 것이 아니라 큰 기쁨으로 즐거워하며 예배하길 기도합니다. 하나님, 제발, 제발, 우리의 기쁨과 예배를 새로운 높이로 이끌어 주시옵소서.

각자 우리는 이것을 위해 기도합니다. 당신과 함께 하는 우리의 시간에, 당신과 홀로 함께할 때, 하나님, 우리는 우리가 우리의 방으로 가 문을 닫고, 보이지 않는 우리 아버지께 기도드릴 때, 당신이 합당하게 경배 받으시길 기도합니다. 

하나님, 누구도 보고 있지 않을 때, 기쁜 예배 가운데 높임을 받으시고 영광 받으시옵소서. 그리고 우리가 당신의 백성과 함께 주일에 모였을 때나 어떤 다른 종류의 모임에서도, 당신에게 영광이 되는 감사와 큰 노래와 악기들이 있게 하옵소서. 그것이 당신에게 영광을 가져오고 우리에게 기쁨을 가져오게 하옵소서. 

우리를 가르치소서. 당신에게 합당하게 예배할 수 있도록 우리를 가르치소서. 예수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말씀 기도의 각 에피소드와 함께 주간 성경읽기 표를 아래 링크에서 다운로드 받으실 수 있습니다.

https://radical.net/biblereadingplan

DAVID PLATT

데이빗 플랫 목사님은 워싱턴 D.C.의 맥클린 성서 교회(McLean Bible Church)를 섬기고 있으며,

Radical의 창시자이며 대표를 맡고 있습니다. 저서로는 Radical, Radical Together, Follow Me,

Counter Culture 등이 있습니다.

David Platt serves as pastor at McLean Bible Church in Washington, D.C. He is the founder and chairman of Radical. He is the author of several books, including Radical, Radical Together, Follow Me, Counter Culture, and Something Needs to Change.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Contact us